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이낙연 “도덕성·확장성·미래성 있어야 대선 승리”… 이재명 겨냥 ‘비교우위’ 공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경선 후보가 21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ESG전북네트워크의 이 후보 지지 선언식에서 내빈 소개를 들으며 손뼉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는 광주·전남 온라인 권리당원·대의원 투표가 시작된 21일 “내년 3월 9일에 이길 사람은 도덕성과 확장성, 미래성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사실상 경쟁자인 이재명 후보를 견제하는 발언이다. 여론조사 지표상 여야 정당 지지율과 여야 주자 가상대결이 1대1 구도로 흘러가는 상황에서, 본선 승리 가능성과 도덕성에서 자신에게 비교우위가 있다고 호소한 셈이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전북 전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ESG 전북네트워크 지지 선언’ 자리에서 “도덕성·확장성·미래성을 갖춘 후보라야 본선 경쟁력이 있는데 이런 후보를 골라낼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며 “결선 투표를 통해서 시간을 좀 더 벌 수 있는데 그 결단을 호남이 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이재명 후보 이름과 화천대유자산관리를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도덕성과 확장성, 미래성을 거론하며 신경전을 이어갔다. 이낙연 후보는 “실제로 본선 가서 부닥칠 검증은 칼바람이고 인정사정없을 것”이라며 “그런 검증에서도 쓰러지지 않을 사람을 골라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에 대해서는 “총리가 되면서 이틀 동안 청문회를 받았다. 이제 더 나올 것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확장성에 대해서는 “중도 세력이 도덕적 기준에서 더 까다롭고, 더 책임 있는 정책을 요구한다”고 분석하며 “중도 표를 더 많이 가져오려면 살아온 삶의 궤적이나 정책이 중도의 신뢰를 얻을 만해야 한다. 그 점에서 제가 더 가깝다고 감히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미래성을 두고서는 “미래 비전을 근사하게 한다고 우리가 허경영 씨를 대통령으로 생각하는 것은 어렵다”라며 “국민이 신뢰할 만한 미래 비전, 그리고 정책적으로 실현할 수 있으면서도 많은 국민이 동참할 수 있을 만한 미래 비전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를 직접 거명하진 않았지만 그를 둘러싼 도덕성 시비, 구체적인 재원 마련 대책이 제시되지 않은 ‘기본 시리즈’까지 에둘러 견제구를 날린 셈이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부터 25일까지 광주·전남지역 권리당원·대의원 투표를, 22일부터 26일까지는 전북지역 대의원·권리당원 투표를 각각 진행한다. 호남 권역 유권자는 총 20만여 명으로 민주당 대선 경선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누적 득표율 1위인 이재명 후보는 ‘굳히기’를, 2위인 이낙연 후보는 결선 투표를 위한 반전을 꾀하고 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