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英 존슨 총리 만난 文대통령…"韓은 영국의 동반자"(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존슨 총리는 "韓 방역 관리 잘하고 백신 빠르게 접종" 축하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개최 중인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20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영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이번 회담은 지난 6월 주요7개국 정상회의(G7) 계기 개최된 한-영 정상회담 이후 약 100일만이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총리님의 따뜻한 환대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존슨 총리인 샬럿 여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샬럿 여사님을 기억하며 영원한 평화와 안식을 빈다"고 위로의 한 마디를 건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2008년 세계 최초로 '기후변화법'을 통과시키며 기후 문제 해결을 이끌고 있다"며 "영국의 잠재력을 살려 기후변화 대응과 성장을 함께 이루는 모범을 보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오는 11월 영국에서 개최될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 대해서는 "인류의 공생을 위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도 그때보다 상향된 국가온실가스감축(NDC) 목표를 발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영국의 동반자로서 항상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에 "문 대통령의 말씀에 감사한다"고 답하고, "한국이 2030년 NDC 목표를 아주 잘 설정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이 기술을 활용한 기후변화 대응의 최고의 조건을 갖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존슨 총리는 "탈석탄화가 생각하는 것보다 고통스럽지는 않다. 저희는 2012년에 40%를 감축한 바 있다"며 탈석탄화를 위한 한국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과 백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존슨 총리는 "한-영 간의 백신 교환이 진행되고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이 방역 관리를 잘하고, 또한 백신을 빠르게 접종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번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영 기본 프레임 워크의 빠른 추진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 정상은 ▲양자 관계 및 실질 협력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대응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및 지역정세에 대하여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국이 코로나19 상황서도 고위급 교류를 지속해고 있음을 평가하고 고위급 교류 활성화, 협력 강화 등을 논의했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됐던 양국 교역·투자가 올해 빠르게 재개되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양국 간의 교역 확대에 의견을 같이했다. 한국과 영국 사이 교역량은 2019년 97억달러에서 지난해 89억달러로 줄었고, 올해 상반기에는 59억달러로 전년 대비 40% 증가했다.

양 정상은 양국이 글로벌 현안에 대한 국제사회의 논의에 기여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COP26서도 적극 공조키로 했다. 존슨 총리는 자국에서 열리는 COP26의 성공 개최에 대해 우리 정부의 관심을 당부하고, 정상 세션에 문 대통령의 참석을 요구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 및 우리의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대해 설명하고, 북한의 대화 복귀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핵심 우방국인 영국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 대한 영국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하고, 가능한 대북 관여를 모색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번 유엔총회 계기 한-영 정상회담은 금년도 G7 의장국이자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과의 활발한 정상외교를 통해 한-영 양국 간 양·다자 차원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해 한층 더 심도 있게 논의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