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랩하는 파이터 이정현, 격투기 15승 도전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겸 파이터 이정현(19)이 격투기 데뷔 3년 만에 15번째 승리를 노린다.

10월30일 이정현은 잠실 롯데월드 ‘HOT6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리는 ‘아프리카TV로드챔피언십’ 6번째 대회를 통해 고려인 파이터 최 세르게이(러시아)와 계약 체중 –60㎏ 경기를 치른다.

이정현은 2018년부터 종합격투기 프로 5승 및 아마추어 8승 2패, 킥복싱 1승이다. 미국 ‘태팔러지’는 종합격투기 플라이급(-57㎏) 한국 3위로 평가한다.

매일경제

가수 겸 파이터 이정현(왼쪽)이 격투기 공식전 15승에 도전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드FC 플라이급 선수 중에서는 국제적인 위상이 가장 높다. “나를 이길 자가 없다. 타이틀전을 준다면 정말 좋겠다, 지금 챔피언이 없는데 내가 하겠다”고 큰소리를 칠만한 실력이다.

올해 4월 종영된 Mnet 힙합 오디션 ‘고등래퍼’ 시즌4에서는 ‘랩하는 파이터’로 존재감을 알렸다. 출석체크 랩 탐색전, 학년 대항 사이퍼, 조별 평가를 통과하여 24명이 겨룬 1대1 주제 배틀에 참가했으나 탈락하여 16명 안에는 들지 못했다.

로드FC 플라이급 타이틀전은 2015년 10월을 끝으로 열리지 않고 있다. 이정현이 ‘종합격투기 프로 전승 파이터 겸 현역 가수’라는 수식어를 앞세워 챔피언전을 부활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