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벌가 남편' 이향, 단아한 미모.."아아 들고 산책하고 싶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향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아나운서 이향이 단아한 미모를 자랑했다.

20일 이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이향은 사진과 함께 "진짜 가을이구나..? 낙낙한 맨투맨 입고, 시원한 바람 맞으면서 아아 들고 산책하고 싶어요"라고 했다.

이어 "그러다 마음에 드는 곳만나면 앉아서 책도 읽고 보송보송한 이런날씨 오래 즐기고 싶다아-"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 이향은 원피스를 입고 여리여리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향은 러블리한 비주얼에 단아한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이향은 연상의 치과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으며, 이향의 남편은 대상그룹 임대홍 창업주의 여동생 임현홍 여사의 손자로 알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