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가수' 류정운, 최종 우승자 등극.."아빠 몫까지 엄마 곁 지킬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코로나 시국에 큰 위로와 감동을 선사한 아름다운 음악 여정!”

류정운이 ‘새가수’의 최종 우승자로 호명되며, 아름다운 피날레를 장식했다. 18일 방송된 레전드 가요 환생 오디션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시청률 5.3%(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위대하고 감동적인 10주간의 음악 여정을 마무리지었다.

지난 주에 이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을 뿐 아니라, 전 채널 통틀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오르며 마지막까지 뜨거웠던 ‘새가수’ 열풍을 확인시켜줬다. 특히 결승전은 심사위원 점수 70%(700점)와 실시간 대국민 문자투표 30%(300점)를 합산해 우승자가 정해지는 만큼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생방송의 묘미를 극대화시켰다.

이날 최종회에서는 톱7(한가람-정인지-이나영-류정운-김수영-박산희-박다은)의 마지막 경연이 순차적으로 펼쳐졌다. 정식 경연 전, 톱7이 단체로 무대에 등장하자 심사위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거미는 "이제 모두에게서 아우라가 느껴진다"고 말했고, 배철수는 "색깔이 다 다르다. 저렇게 다르기 어려운데"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렇게 톱7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선보인 심사위원들은 결승을 앞두고 그들을 직접 만나 '1:1 멘토링'을 해줬다.

‘슈퍼루키 록스타’ 류정운이 4번으로 출전했다. 류정운의 멘토는 그가 펑펑 울렸던 정재형이었다. 류정운은 ‘1대1 멘토링’ 중 “이번엔 완전히 뛰어놀겠다”며 악기를 내려놓겠다고 했지만, 정재형은 결사반대했다. 결국 그는 일렉 기타를 들고 무대에 올라, 김현식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불렀다. 자신을 ‘툭’ 내려놓고 자유분방하게 흥을 폭발시킨 무대에 거미는 “류정운 씨 자체가 장르”라며 최고점인 98점을 줬다. 류정운은 총점 662점을 기록, 스무살 동갑내기 이나영과 공동 1위에 올랐다.

모든 무대가 끝난 뒤, MC 성시경이 문자 투표 결과를 합산한 최종 순위를 발표했다. 여기서 우승자인 ‘새가수’로 류정운이 호명됐다. 이나영-김수영-박다은-박산희-정인지-한가람이 2위에서 7위를 기록했다. 심사위원 점수 및 문자투표 점수 양쪽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한, 명실공히 국민이 뽑은 ‘새가수’ 류정운은 1위 호명 직후 오열했다. 그는 “단 한 번도 (노래를) 잘 한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는데, 제작진과 심사위원, 시청자 분들이 좋은 말씀 해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래해서 오빠와 아빠 몫까지 하면서 엄마 곁을 지켜드리고 싶다”고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은 “지난 10주간 ‘새가수’에 보내주신 열띤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 ‘새가수’ 출신 가수들이 앞으로도 다양한 방송 및 공연을 통해 팬들에게 진심을 두드리는 아름다운 노래를 선사할 것이다. ‘새가수’들의 행보를 따뜻하게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밝혔다.

10주간의 위대한 음악 여정을 마무리한 류정운 등 ‘새가수’ 참가자들의 음원은 다날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만날 수 있다.

사진=KBS2 ‘새가수’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