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홍준표 "국민 생각에 역행 안 하겠다"…'조국 일가 과잉 수사' 발언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조국 수사에 대한 평소 생각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조국 일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였다고 말했다가 보수 지지층의 거센 반발에 직면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며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지성"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최근 TV 토론에서 자신의 조국 사건 관련 발언에 '민주당 대변인이냐'고 따진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을 저격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하 의원이 2019년 12월 방송에 출연해 '법원은 이미 증거가 차고 넘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구속하지 않아도 유죄 입증이 가능하다고 본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유튜브 영상을 제시하며 "얼마 전까지 조국 사건에 대해 이랬던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하 의원이 바른정당에 몸담았던 전력을 끄집어내 "당을 쪼개고 나갔을 때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당시 바른정당 창당을 주도한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서도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간 이번 경선 후보들은 꼭 하는 짓들이 2012년 12월 대선 때 이정희씨를 연상시키는 행동만 한다"고 비판했다.

2012년 대선 당시 통합진보당 소속 이정희 후보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떨어뜨리겠다며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협공을 벌인 일을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빈 기자 fuego@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