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 포브스 선정 ‘얼굴로 케이팝 씹어 먹은 비주얼 킹 아이돌’ 1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방탄소년단(BTS) 진이 포브스코리아 (Forbes) 선정 비주얼 킹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며 미의 남신 면모를 빛냈다.

진은 포브스코리아가 아이돌챔프와 함께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3일까지 진행한 '포브스 선정, 얼굴로 케이팝 씹어 먹은 비주얼 킹 아이돌은?'이라는 주제의 투표에서 36.74%의 높은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진은 이로써 올해에만 '비주얼 투표 7관왕' 위업을 달성했다.
텐아시아


이번 투표에서 우승을 차지한 진은 '포브스코리아'의 지면광고와 특집 기사에 실리게 된다.

포브스는 '세계최고의 브랜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명' 등 각종 분야의 대표적인 상징들을 순위를 매겨서 발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해당 투표는 ‘포브스 선정’ 타이틀답게 케이팝 아이돌 중 아름다운 외모와 우월한 피지컬, 큰 인기를 자랑하는 멤버들이 후보자에 올랐다.

팬들은 트위터에서 “FORBES KOREA MODEL JIN”, “Congratulations Jin”등의 문구와 함께 1위 소식과 함께 진의 멋있는 사진들을 함께 게재하며 축하했다.

진의 비쥬얼킹의 면모는 팬들의 지지와 응원 뿐 아니라, 비주얼 전문가라 할 수 있는 성형외과 의사들에게도 극찬을 받고 있다.

미국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최근 "유명 성형외과 의사가 방탄소년단 진의 이목구비가 가장 조화롭다고 밝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전했다.

김진성 원장은 이목구비를 가린 사진들 속에서 최고의 얼굴형을 선택할 때에도 "7번 사진의 윤곽이 가장 좋은 것 같다, 밸런스가 좋고 균형 잘 잡혀있다. 아마 진의 윤곽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고 뽑은 사진은 바로 진으로 예상이 맞았다.

김진성 원장은 진의 얼굴에 대해 "진의 경우 길고 무쌍의 눈이 깔끔하고 남성적인 느낌을 준다.", "높은 콧대와 자연스러운 코모양을 가지고 있는데, 특히 도톰한 아랫입술이 매력적이고 무엇보다도 얼굴 전반적인 비율과 밸런스가 좋아서 심지어 드라마 속에서도 미남으로 나올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 외국 성형외과 의사는 지난 2018년, 진을 "황금비율과 일치하는 완벽한 얼굴"로 선정했으며 최근 또 다른 국내 성형외과 전문의는 진의 얼굴을 "어느 각도에서 봐도 완벽하며 특별하게 아름다운 얼굴"이라고 평가했다.
텐아시아


올케이팝은 성형외과 전문의와 팬들만 진의 비주얼에 감탄하는 것이 아니라며 와이어드(WIRED)가 인터뷰 한 '웹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방탄소년단 질문에 답하라'라는 질문에 방탄소년단 멤버 또한 가장 잘생긴 멤버로 진을 선정했다고 전했다.

데뷔 2년 전인 2011년부터 진과 동고동락한 멤버들도 "진형을 처음 봤을 때, 그렇게 잘생긴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어요.", "진형이 우리 팀에서 가장 잘생긴 얼굴이라는 걸 부인할 수 없다" 등 수시로 진을 극찬하는 것은 물론 빅히트 연습생 출신인 그룹 크나큰의 서함과 유튜버 빛훈 또한 각각 진의 외모에 대해 "태어나서 본 제일 잘생긴 얼굴, 빅히트 외모 1위는 물론 연예인 중 실물 1위", "세계 최고의 얼굴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