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 노예 만들어 영상 제작"…제2의 조주빈 '마왕' 구속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성 착취 영상을 촬영하고 이걸 소셜미디어로 유포해 '제2의 조주빈'으로 불린 30대 남성이 어제(17일) 구속됐습니다. 상대 심리를 교묘하게 지배하는 이른바 '가스라이팅' 방식으로 피해자들을 범행에 끌어들인 걸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한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주 전 청와대 국민청원에 한 트위터를 처벌해 달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8만 6천여 명이 팔로우하는 마왕이라는 이름을 쓰는 트위터였는데 제2의 조주빈으로 불렸습니다.

실제로 이 계정에는 여성을 성 착취하는 영상 100여 개가 있었는데 여성들은 마왕을 주인님이라 불렀고 마왕은 여성에게 번호를 매겨 노예처럼 부렸다고 했습니다.


국민청원이 올라오면서 그의 계정은 돌연 삭제됐고 지난 14일 경찰은 마왕으로 불린 33살 남성 박 모 씨를 체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