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자영업자 분향소’ 조문객들 “저 자리에 내가 있었을 수도” [두 번째 ‘코로나 추석’ 풍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생활고에 스러진 이들 추모 장소
8시간 경찰 대치 끝 국회 앞 마련
동병상련 자영업자들 눈시울 붉혀

국회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확산 이후 생활고에 시달리다 생을 달리한 자영업자들의 합동분향소에는 17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영업자비대위)가 당초 전날 오전 서울 도심에 설치하려 했던 분향소는 오후 9시40분쯤에야 국회 앞에 마련됐다. 천막 설치 등을 불허한 경찰과 8시간 대치한 끝에 겨우 마련한 조그마한 공간이다. 설치 이틀째인 이날 분향소 주변은 새벽부터 늦은 시간까지 이어진 추모객들로 무거운 분위기가 가득했다.

추모객들은 얼굴 없는 영정 앞에 향을 피우거나 국화를 바쳤다. 영정이 있어야 할 자리에는 얼굴 사진이나 그림 대신 ‘근조 대한민국 소상공인·자영업자’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9년째 호프집을 운영하고 있는 박모씨(49)는 헌화하며 눈물을 흘렸다. 박씨는 “나도 2년째 빚에 시달리고 있다. 저 자리에 내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식들에게 빚이 돌아갈까봐, 지인들에게 폐를 끼칠까봐 겨우겨우 버티고 있다”면서 “(정부가) 자영업자들을 조금만 더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알음알음으로 분향소 설치 소식을 알고 찾아온 ‘동병상련’의 자영업자들은 박씨처럼 눈시울을 붉히거나 무거운 침묵으로 말을 잇지 못했다. 비대위는 이날 오후 3시까지 200여명의 추모객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했다.

추모는 경찰 통제하에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었다. 경찰 인력과 폴리스라인이 차도를 제외한 분향소 주변 3개 면을 둘러싸고, 경찰 버스 7대가 ‘차벽’을 세웠다. 차벽에 가로막혀 사실상 외부에서는 분향소를 볼 수 없는 상태다.

코로나19 확산과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큰 피해를 본 자영업자들이, 세상을 등진 동료들을 애도하기 위해 차린 분향소조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거리 두기’의 단속 대상이 된다. 경찰과 영등포구청은 분향소 주변 4곳에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따라 집회를 금지한다’는 큼지막한 안내문을 설치해뒀다.

여야 정치인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분향소를 찾았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의원과 박용진 의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과 황교안 전 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대선 주자들도 분향소를 찾아 애도했다.

이홍근·오경민 기자 redroot@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