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생돌' 오디션 뛰어든 MBC, 후발주자 아닌 개척자 선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김종국과 연출을 맡은 여운혁 PD, 최민근 PD와 한영롱 PD가 '야생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생돌' 이번에는 야생이다. 아이돌 데뷔를 위해 육체와 정신을 단련하겠다는 특색 강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출격 채비를 마쳤다. 타 방송사보다 아이돌 육성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늦게 참여하게 된 MBC지만 '개척자'가 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17일 MBC 새 오디션 프로그램 '극한데뷔 야생돌'(이하 '야생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MC를 맡은 김종국과 연출을 맡은 여운혁 PD, 최민근 PD와 한영롱 PD가 참석했다.

'야생돌'은 총 45명의 지원자들이 야생에서 체력과 실력, 숨겨진 가능성을 모두 평가받으며 벌이는 극한의 데뷔 전쟁이다. 스튜디오에서 벗어나 '리얼 야생'으로 향해 그간 오디션들과는 차별성을 갖는다.
한국일보

김종국과 연출을 맡은 여운혁 PD, 최민근 PD와 한영롱 PD가 '야생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생돌'은 파격적 포맷을 무기로 삼았다. 무성한 풀과 나무, 단단한 바위, 드넓은 바다까지 갖춘 야생의 환경은 스튜디오를 주 무대로 삼던 그간의 서바이벌 오디션과 확실히 다르다. 스튜디오를 벗어난 지원자들은 자연 속에서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까지 키워나간다. 각종 트레이닝과 치열한 순위 경쟁 역시 야생에서 펼쳐진다. 거친 야생과 맞닥뜨린 지원자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뜨거운 열정과 패기를 폭발시키라는 기대감이 크다.

아이돌판 '진짜 사나이'? NO, 유일무이한 오디션


한영롱 PD는 아이돌판 '진짜 사나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군대와 연관이 없다. 체력과 실력을 갖춘 아이돌을 뽑는 것이 모티브다. 기존 프로그램과는 전혀 다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프로그램이라 생각하셨으면 좋겠다. 기획 당시 실제 야생을 갈 생각은 없었다. '라디오스타'를 연출하던 당시 연습생들은 연습실과 숙소밖에 스토리가 없었다. 색다른 과정에서 아이돌을 뽑아보자, 거칠고 뾰족한 아이돌을 만들어보자는 마음으로 연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함께 자리한 최민근 PD는 '진짜 사나이' 연출 경험이 영향을 미쳤냐는 질문에 "'음악중심' 당시 아이돌에 관심을 갖게 됐다. 아이돌이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것이 안타까웠다. K-POP 시장이 너무 실력 중심으로 흘러갔다고 생각한다. 실력 외에 성장, 스토리를 주고 싶었다. 저희는 오디션보다 리얼 성장 드라마를 만들어보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김종국과 연출을 맡은 여운혁 PD, 최민근 PD와 한영롱 PD가 '야생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원자들의 45인 45색 뚜렷한 개성과 매력도 핵심 관전 포인트다. 앞서 제작진은 다채로운 캐릭터를 가진 지원자들의 대거 출격을 예고했다. 45인의 성장사를 그려나갈 '야생돌'은 '성장캐'를 찾는 색다른 재미를 전했다. 김종국은 "취지가 분명하다. 강인함을 눈여겨보려 한다. 비주얼적으로 강하다고 해서 강하지 않다. 그런 반전이 반드시 존재한다. 가수로서 기량도 중요하지만 사람 자체의 매력으로 사랑 받는 경우도 있다. 다양한 환경에서 매력을 드러낼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야생 속 체력 증진, 가학 우려할 필요 없다


타이거 JK와 비지(Bizzy), 리아킴(Lia Kim), 넬(NELL) 김종완과 김성규가 각각 랩, 댄스, 보컬 트레이너로 나선다. 지원자들은 독보적인 실력파 아티스트들의 지도 아래 눈에 띄는 성장을 함께 그린다. 특히 타이거 JK는 지난 11일 발매된 '야생돌'의 첫 타이틀곡 '본 투 비 와일드'를 프로듀싱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섰다. 리아킴도 '야생돌'을 위해 독창적인 안무를 선보여 든든한 지원군으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김종국 차태현 이선빈 이현이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관찰자로 출격해 프로그램에 풍성함을 더한다. 관찰자들은 진심으로 지원자들을 응원하는 동시에 애정 어린 조언도 아끼지 않는다. 케미스트리를 뽐낼 김종국과 차태현,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던 이선빈, K팝과 아이돌을 사랑하는 이현이, 최고의 K팝 아티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인 김성규와 유정의 활약에 거는 기대가 크다. 김종국은 "차태현은 이미 프로면서도 시청자의 역할을 좋아한다. 아내와 함께 방송을 정말 많이 본다. '1박2일'할 때도 '런닝맨'을 본다. 리액션도 너무 좋다"고 말해 차태현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데뷔조 혜택은 '음악중심' 출연·연말 시상식 공연 보장


최종 목표는 데뷔조의 음반 발매와 공연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다. 최민근 PD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아이돌 그룹을 만들고자 한다. 연령층을 넓혀 좋아하는 대상으로 감정이입도 하길 바란다"고 의도를 짚었다. 데뷔 혜택으로는 연말 시상식 무대와 '음악중심' 출연 등이 보장됐다.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MBC가 소속사와 계약 종료까지 지원을 이어간다.

MBC가 오디션 시장에 뒤늦게 참여한 만큼 후발주자라는 우려도 있다. 이에 대해 최민근 PD는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기존에 보지 못했던 아이돌 모델을 제시하면서 상징적인 야생에서 성장을 그린다. 저희는 후발주자라기보다 개척자"라면서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또 가학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 "못하겠다는 지원자가 없었다. 끝나고 웃으면서 귀가했다. '강철부대'도 아니기 때문에 실제로 가학보다는 각자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는 것"이라 전했다.

한편 '야생돌'은 이날 오후 8시 10분 추석 전 특별 편성으로 첫 방송된다. 추석 연휴 다음날인 오는 23일부터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만나볼 수 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