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항공사들의 엇갈리는 희비

이스타항공, 회생계획안 제출···내년 초 운항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스타항공이 17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사 정상화 방안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제출한다.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회생계획안에는 주요 채권단으로부터 취합한 채권 신고액이 명시됐다. 공익채권인 체불임금과 퇴직금 등은 700억원 이상이며 리스사와 카드사 등에 지급해야 하는 회생채권은 2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인수자인 성정으로부터 받은 인수대금 1087억원을 채권 변제에 활용한다. 공익채권은 100% 지급해야 하므로 회생채권 변제 등에 나머지 300억원가량만 활용될 수 있다.

법원이 채권자들의 이의 신청을 받아 회생채권조사확정 재판을 진행하면서 이스타항공과 주요 채권단이 만나는 관계인 집회는 11월쯤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낮은 변제 비율 때문에 부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자 동의를 받지 못해 부결되더라도 법원이 회생계획안을 강제 인가할 수 있다.

관계인 집회 5영업일 이전 인수자가 인수대금을 납부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성정은 자금력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이르면 다음달 인수대금 잔금을 조기 납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스타항공은 회생계획안을 토대로 채권 변제 절차를 진행하는 동시에 운항 재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스타항공은 오는 12월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을 재취득하고 내년 초 국내선부터 운항을 재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해 3월 모든 노선 운항을 중단해 AOC 효력이 상실된 상태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보유 중인 787-800 여객기 2대와 추가로 1대를 리스해 총 3대로 국내선 운항을 하고 국내 운항이 금지된 보잉 737 맥스 2대는 반납을 검토하고 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