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일 전 대법관도 '화천대유' 고문…여야 공방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의 중심에는 시행사 지분의 1%를 보유하고도 3년 동안 577억 원의 배당을 받은 화천대유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저희가 이렇게 높은 수익률을 올린 배경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회사의 내부 직원 명단을 입수했습니다. 박영수 전 특검의 딸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뿐 아니라 권순일 전 대법관도 현재 고문으로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