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 자민당 총재 선거 오늘 고시…'포스트 스가' 4파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4명의 후보들.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차기 일본 총리를 결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가 17일 고시된다.

17일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자민당 총재 입후보 접수가 시작된다. 총재 입후보 접수는 15분만에 마감된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 정치 특성상 강력한 집권여당으로 자리잡고 있는 자민당 총재가 곧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이 때문에 사실상 차기 총리를 뽑는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에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등 4명이 입후보할 예정이다.

후보 4명은 이날 오후 연설회를 통해 소견 발표를 하고 공동 기자회견에 나선다.

오는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는 당 소속 국회의원 투표 383표와 당원 및 당우 투표 383표를 합산해 과반을 차지한 후보가 당선된다.

1차 선거에서 과반을 차지한 후보가 없으면 1, 2위 후보 간에 결선 투표가 당일 이뤄지는데 이때는 국회의원 383표와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방표 47표를 합산한 439표를 놓고 결선 투표가 이뤄진다.

새 자민당 총재는 다음 달 4일 소집될 것으로 예상되는 임시국회에서 스가 총리의 뒤를 잇는 새 총리로 선출될 예정이다.

일본 주요 언론사의 차기 총리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고노 담당상이 선호도 조사 2위인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의 지지까지 받아 100만명 이상의 자민당 당원이 참여하는 투표에선 우위를 점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하지만 4파전 구도가 형성되면서 어떤 후보도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얻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지명도가 높고 개혁 성향인 노다 대행의 전날 출마 표명으로 후보가 4명으로 늘어날 것은 선거 판세에 영향을 미칠 변수로 꼽힌다.

이와 관련, 기시다파의 한 국회의원은 "1차에서 결론이 나지 않고 결선투표로 갈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망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기시다파의 수장은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다.

기시다 측은 결선 투표에 기시다와 고노가 남으면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파의 실질적 지주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자신들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선 투표에선 국회의원 표 비중이 훨씬 커져 자민당 내 파벌 역학 구도가 더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대중적 인기가 높은 고노가 1차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해도 2, 3위 후보를 지지하는 당내 주류 세력이 연대하면 결선 투표에서 패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