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극단선택 자영업자' 추모 시작…경찰 제지에 임시분향소 선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합동분향소 설치 불발…임시분향소로 대체

짜장면·커피 놓고 추모…원희룡·류호정 방문

뉴스1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3번출구 앞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정부의 영업제한으로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선택을 한 자영업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가 마련돼 자영업자들의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코로나19 대응 전국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극단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분향을 시작했다. 애초 비대위는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 제지로 무산돼 임시분향소를 마련했다.

비대위는 16일 오후 9시30분쯤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 임시분향소를 설치했다.

앞서 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쯤 국회의사당 앞에 합동분향소 설치를 시도했지만 경찰에 막혀 무산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8시쯤 다시 천막을 설치하고 합동분향소 마련에 나섰으나 현장에 있던 경찰이 천막을 둘러싸며 1시간30분여간 대치 상태가 이어졌다.

그러던 중 비대위는 오후 9시30분이 넘어서야 천막 밖 바닥에 천을 깔고 촛불을 켜는 임시분향소를 마련하고 추모객을 받고 있다. 분향소를 찾지 못한 이들은 짜장면, 치킨, 커피 등을 보내 마음을 전했다. 앞서 원희룡 전 제주지사, 류호정 정의당 의원 등도 현장을 방문했다.

비대위는 지난해와 올해 전국 자영업자 최소 22명이 코로나19 관련 정부의 영업제한으로 생활고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비대위 측은 "경찰은 분향소 설치를 집시법 위반, 방역법 위반으로 규정하며 우리를 범법자 취급하고 있다"며 "돌아가신 분들의 마음과 넋을 기리고자 분향소를 준비하는 것까지 막는 건 납득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뉴스1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3번출구 앞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정부의 영업제한으로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선택을 한 자영업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가 마련돼 자영업자들의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akiro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