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능키' 강백호의 무한 변신…포수도 척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KT의 강백호 선수가 어제(15일) 1루수로 출전했다가 포수로 변신해 화제가 됐습니다. 전문 포수 못지않은 실력으로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8회 말 수비를 앞두고 분주하던 KT 덕아웃에서 포수 장비를 착용한 강백호가 허도환 포수에게 손가락 사인을 배우며 나타납니다.

포수 3명을 모두 소모한 KT 이강철 감독이 1루수였던 강백호에게 안방을 맡긴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