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與 '尹 고발사주·김건희' 총공세…野 '이재명 대장동' 되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野 "무슨 근거로 손준성 검사가 국민의힘에 고발장 보냈냐" vs 박범계 "孫은 윤석열 측근"
野 "대장동 고발 이뤄지면 이재명을 피의자로 입건할 의향 있느냐"
與, 김건희 논문 조사 불가 방침 놓고 "교육부 조치가 있느냐"
노컷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여야는 16일 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날까지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맞붙었다.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법무부장관에게 "무슨 근거로 손준성 검사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냈다고 하느냐"며 "손 검사가 윤석열의 사람이냐"고 물었다.

박 장관은 "조성은씨의 여러 인터뷰,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텔레그램이란 디지털 정보, 조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 인터뷰 내용과 동일한 취지의 진술을 했다"며 "손 검사는 윤 전 총장의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답했다.

몇 차례 말다툼이 이어지다가 최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꺼내들었다.

최 의원은 "고발이 이뤄지면 바로 피의자로 입건할 의향이 있느냐, 피의자의 가능성이 높다"고 했고, 박 장관은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된 것으로 안다. 제 소관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은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210번지 일대 5903가구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당초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하던 사업이 2009년 실패한 뒤 민간개발로 추진되다가 이재명 경기지사가 2010년 성남시장으로 재선되면서 성남시 주도 공영 개발 사업으로 바꿔 재시행됐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대장동 게이트'로 규정하고 국정조사 및 특검 카드까지 꺼내든 상황이다.

노컷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여야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논문 표절 의혹을 놓고도 충돌했다.

민주당 윤영덕 의원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국민대가 검증시효를 이유로 김씨의 논문 조사 불가 방침을 내린 것과 관련해 "김씨 논문에 대해 교육부가 할 수 있는 조치가 있느냐"고 물었다.

유 부총리는 "국민대 결정은 검증시효 폐지의 취지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김씨의 박사 논문은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국민대에 조치 계획을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여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지난해 윤 전 총장을 몰아내기 위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민주당은 총공격했다"며 "지금은 고발 사주 의혹으로 윤 전 총장을 낙마시키려고 법무부, 공수처, 검찰, 국정원장까지 압박에 나섰다"고 꼬집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