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오세훈 잇단 강공에 시의회 반발…갈등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세훈 '대못' 'ATM' 발언에 민주당 "박원순 죽이기"

연합뉴스

오세훈 '잘못된 관행 바로 잡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시민사회 분야 민간 보조와 민간 위탁 사업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 바로 세우기'라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지난 10여년간 시민사회 분야 민간 보조와 민간 위탁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뿌리박힌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모든 비정상적인 것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2021.9.16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시장 당시 민간지원 사업을 겨냥한 오세훈 시장의 잇단 강공에 서울시의회가 거듭 불쾌감을 드러냈다.

시의회 내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소속 오 시장을 향해 날을 세우면서 향후 시정 추진 과정에서도 갈등이 예상된다.

16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에서 오 시장이 자신이 제기한 의혹의 실체에 대한 규명 없이 자극적인 단어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대표 사례로 든 것이 오 시장이 최근 입장문에서 일부 민간 지원 사업을 '시민단체용 ATM'이라고 주장한 것과 박 전 시장 당시 만든 각종 민간 지원 규정을 개선을 막는 '대못'에 비유한 점이다.

민주당은 "오 시장이 실체 없는 의혹 제기로 관심끌기에 혈안이 돼 있다"며 "의혹만을 가지고 작은 티끌이 전체의 문제인 양 전임시장 죽이기에 몰두하는 오 시장의 모습은 볼썽사납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시의회를 장악한 민주당이 오 시장을 향한 비판 논평을 낸 것은 이달 들어서만 벌써 세 번째다. 오 시장 못지않게 민주당 역시 발언 강도를 높여왔다.

지난 4일 논평에서는 오 시장이 시정질문 도중 퇴장한 것을 두고 '10년 전 집 나가던 버릇을 못 고쳤다'고 비난했고, 7일에는 오 시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에 부적격 판정을 내린 것은 시의회를 향한 '막무가내 분풀이'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이날 민간지원 사업 개선 방안을 밝히며 시의회의 지원과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지만, 민주당의 반응을 보면 향후 시정 추진 과정에서 갈등이 불가피해 보인다.

더구나 11∼12월에는 시의회의 행정사무 감사와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예정돼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이런 시점에 오 시장의 '대못' 발언 자체가 시의회를 압박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관측도 있다.

박원순 전 시장 당시 만든 조례와 지침 등은 시의회 협조 없이는 개정이 어려운데 오 시장이 이를 뽑아내야 할 '대못'에 비유해 여론을 끌어가려 한다는 게 서울시 안팎의 분석이다.

오 시장 역시 이날 "내가 취임 전부터 시의회 차원에서 동일한 취지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시민이 낸 세금으로 삶의 질을 끌어올리는 게 시나 시의회의 존재 목적일 진데 도를 넘어서는 갈등은 있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회는 시의원 110명 중 100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교섭단체는 더불어민주당이 유일하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