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신영, 세쌍둥이 출산 앞두고 깜짝 놀랄 발 상태 “103kg 대왕 하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임혜영 기자]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을 앞둔 몸 상태를 공개했다.

황신영은 16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발이 너무 부어서 아프기까지 하네요 발이 코끼리를 지나서 이제는 대왕 하마? 이젠 남편 신발도 안 맞아요. 일주일만 버티자 버티자 외치면서 버티고 있는데 쉽지 않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황신영의 발로, 믿을 수 없을 만큼 퉁퉁 부어 있는 모습이다.

이어 황신영은 “배가 너무 무거워서 마지막 배 보디체크 얼른 해야 하는데 서 있기도 힘드네요. 배는 더 커지고 몸무게는 103kg 찍었어요. 임신 전보다 정확히 32kg 쪘네요. 손과 발 혈액 순환이 아예 안 되고 있고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자궁도 다 빠질 것 같아서 소리 지르며 일어나고 있구요”라고 덧붙이며 출산을 앞두고 더욱 힘들어진 몸 상태를 전하기도 했다.

또 “전 이제 34주차가 되어가고 있는데.. 과연 삼둥이 35주 만출을 해낼 수 있을지 삼둥이는 어떠한 이벤트가 있을지 몰라서 지금부터 항시 대기하고 있긴 해요. 고지가 보이긴 하는데 하루하루가 느리게 가는 것 같아요”라며 건강한 출산을 기원하기도 했다.

한편 황신영은 지난 2017년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결혼 4년 만에 세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hylim@osen.co.kr

[사진] 황신영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