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인이 사건' 항소심 돌입…여전히 혐의 부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인이 사건' 항소심 돌입…여전히 혐의 부인

[뉴스리뷰]

[앵커]

생후 16개월 된 정인이를 학대 끝에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항소심 재판이 본격적인 심리에 돌입했습니다.

여전히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양모 측은 1심과 달리 증인 신청을 하는 등 적극적인 변론에 나서고 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고등법원 앞.

고(故) 정인이의 양모 장 모 씨와 양부 안 모 씨를 태운 호송차가 지나가자 시민들이 '사형'을 외치며 흐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