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년 산 집을 3일 만에 비우라니" 탈레반 명령에 수천 명 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남부에서 탈레반의 명령으로 관사에서 쫓겨나게 된 주민 수천 명이 거리 시위를 벌였습니다.

현지 시간 14일 남부 칸다하르에서 수천 명이 주지사 사무소 근처에서 길을 막고 행진하며 시위했습니다.

이들은 군 관사에서 최대 30년간 살던 주민으로 탈레반이 사흘 내로 집을 비우고 탈레반 대원에게 관사를 내어주라는 명령을 내리자 거리로 나섰습니다.

칸다하르에는 군인 관사 마을에 3천 가구, 약 만 명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