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돌고래 1,428마리 대학살"…'전통'이라던 주민들도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대서양의 덴마크 자치령 페로 제도에서 하루 만에 돌고래 1천428마리가 학살당하는 비극이 벌어졌습니다.

해양 환경보호 단체 '시 셰퍼드'는 지난 12일 피로 물든 해변에 돌고래 사체가 가득한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페로 제도에서 대서양 낫돌고래 1천428마리가 사냥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시 셰퍼드는 "이번 사냥은 페로 제도 역사상 최대 규모의 학살"이라며 "제대로 된 정부 허가와 사냥 방법에 관한 교육 없이 이루어져 불법 소지가 크다"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