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부시·클린턴·오바마, 미 정착 아프간 난민 공동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미국의 전직 대통령들이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공동지원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스타벅스 등 280 여 기업과 단체들이 미국에 정착하는 이들을 위해 만든 웹사이트 웰컴닷유에스에 부시·클린턴·오바마 전 대통령이 부인들과 함께 참여한다.

부시와 부인 로라는 성명에서 "수 천명의 아프간인들이 더 안전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우리와 함께 최일선에 섰고 이제 아프간인들은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프간인 등의 이민이 미국 일부 지역에서 국민들을 분열시키는 현안으로 남아있지만 많은 주와 지역 지도자들이 지역사회에서 난민들을 환영할 것이란 기대가 나오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미국의 군사기지에 5만 명에 달하는 아프간 난민을 수용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더 많은 난민들이 해외의 제3국에서 오도가도 못하고 있다.

일부 난민 단체들은 미국이 캐나다에서 사용되는 모델과 유사하게 개별 난민을 위한 민간 또는 지역사회 후원 프로그램을 채택할 것을 촉구해 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