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볼리비아 햄버거에서 '오도독'…뱉었더니 '사람 손가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리비아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판매한 햄버거 안에서 '사람 손가락'이 발견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산타크루스데 시에라에 있는 '핫 버거'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던 손님 에스테파니 베니테스 씨는 햄버거에서 갑자기 오도독하고 뼈가 씹히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베니테스 씨는 입에 있던 햄버거를 뱉었습니다. 그러자 사람 손가락과 비슷한 형체의 이물질이 섞여 나왔습니다.

베니테스 씨는 즉시 카운터로 이물질을 가져가 항의했고, 증거를 남기기 위해 휴대전화를 꺼내 동영상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매장 측은 "촬영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으나, 베니테스 씨는 "이런 일이 생기면 다들 발뺌하려고만 하지 않냐. 증거를 남기려 하는데 왜 촬영을 막느냐"며 동영상 촬영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베니테스 씨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매장 측에서 '돈을 돌려주겠다'고 하더니 갑자기 매장 조명을 모두 끄고 문을 닫으려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며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불을 켜더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다시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매장 측과 실랑이를 벌이던 베니테스 씨는 결국 정체불명의 물체를 들고 직접 경찰을 찾아갔습니다.

이튿날 경찰은 베니테스 씨가 가져온 이물질이 '사람 손가락'이라는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햄버거에서 사람 손가락이 나오는 사건이 발생하자 현지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패티를 만들던 종업원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볼리비아 소비자보호부 부장관 호르헤 실바는 "해당 햄버거 매장에서 종업원이 손가락 2개를 잃는 산업 재해가 있었다"며 "현재 그는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햄버거 회사 측은 "사고가 있긴 했으나 손가락이 잘린 종업원이 다룬 소고기는 모두 폐기 처분했다"며 종업원의 절단된 손가락이 버거 패티에 섞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하지만 뒤늦게 "햄버거에서 발견된 이물질은 사고를 당한 종업원의 손가락이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폐쇄 명령이 내려진 해당 햄버거 가게 출입구 모습

볼리비아 당국은 문제의 햄버거 매장을 즉각 폐쇄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한편 햄버거를 먹다 졸지에 사람 손가락을 씹게 된 베니테스 씨는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는 "밤에 잠도 자지 못하고, 깨어 있으면 속이 울렁거린다"며 "사건 이후 줄곧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페이스북 'Estefany Benitez', 유튜브 'Noticias Bolivia.')
박윤주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