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LH 임직원 투기 논란

김경동 LH 준법감시관 부임…“투기근절 자정 노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일 부임해 2년 임기… 투기근절을 위한 활동 수행

위법·부당한 부동산 거래행위 조사, 부패방지 교육 등 실시

헤럴드경제

김경동 신임 LH 준법감시관. [LH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임 준법감시관을 임용하고 임직원 부동산 투기근절을 위한 자정 노력에 나선다.

15일 LH에 따르면 김경동 LH 준법감시관은 이날 부임을 시작으로 2년의 임기동안 투기근절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한다.

김 준법감시관은 서울시에서 공직을 시작해 행정안전부, 국무총리실 등을 거쳐 2013년부터 감사원에서 감사 업무를 수행하며 공직윤리 및 감사 분야에서 다양한 경력을 쌓았다.

그는 ▷임직원의 개발사업 정보를 이용한 위법·부당한 거래 행위 조사 및 결과 공개 ▷실사용 목적 외 부동산 신규 취득제한 위반 여부 조사 ▷국토교통부의 임직원 부동산 거래에 대한 정기조사 업무 지원 ▷부패방지 교육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LH는 지난 3월부터 임직원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해 내부 감시 전담조직인 준법윤리감시단을 신설해 투기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강도 높게 실시하고 있다.

사업지구 내 임직원 보유 토지 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자체 부동산 등록·신고 시스템을 만들어 임원 및 1·2급 직원의 소유 부동산 등록을 완료했다.

또 직무상 직·간접적으로 알게 된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취득할 수 없도록 내부 규정을 신설해 실사용 목적 외 부동산 신규 취득을 제한했다. 사업지구 내 임직원 토지에 대해서는 협의양도인 택지 등 사업시행자가 제공하는 시혜적 보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LH는 제도 개선과 함께 징계 등 인사규정도 강화해 실시하고 있다. 부동산 투기 행위자, 과다 보유자에 대해 고위직 승진을 제한하고, 부동산 취득제한 위반으로 검찰 기소 시 기소 사실만으로 직권면직 하는 등 강력한 처벌 규정을 시행 중이다.

특히 부동산 투기혐의로 구속 기소된 4명에 대해 파면 및 직권면직하는 등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투기 행위에 대해 강도 높은 인사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공직 유관기관 취업제한 대상자를 기존 상임이사에서 2급 이상 직원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전관특혜 의혹을 근절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도 실시 중이다.

ms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