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美매체 “로드FC 김수철, 매우 과소평가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 로드FC 밴텀급(-61㎏) 챔피언 김수철(30)이 종합격투기 랭킹 시스템으로 유명한 미국 ‘파이트 매트릭스’로부터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김수철은 지난 4일 로드FC 페더급(-66㎏) 챔피언 결정전에 참가했지만, 4분50초 만에 박해진(29)의 조르기 기술에 항복했다. 13일(한국시간) ‘파이트 매트릭스’는 페더급 랭킹을 업데이트하면서 김수철에 대해 “대단히 과소 평가된 파이터다. 지금보다 더 높은 평가와 칭찬을 받을 능력이 있다”고 언급했다.

‘파이트 매트릭스’ 페더급 최신 랭킹에 포함된 종합격투기 선수 650명 중에서 과소평가 최고 등급(☆☆☆)은 4명뿐이다. 김수철은 KSW(폴란드) 정글파이트(브라질) 벨라토르(미국)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종합격투기 대회에서 챔피언을 지낸 선수들과 함께 묶였다.

매일경제

김수철(위)이 미국 ‘파이트 매트릭스’로부터 매우 과소 평가된 종합격투기 페더급 파이터 4명 중 하나로 뽑혔다.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공격하는 김수철. 사진=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철은 은퇴를 선언했다가 1604일(4년4개월21일) 만에 치른 종합격투기 공식경기였다. 페더급에서도 2010년 라이징온(일본) 챔피언을 지내긴 했으나 2014년 원챔피언십(아시아), 2017년 로드FC 정상에 오른 체급은 밴텀급이었다.

UFC 출신 파이터에게 6승을 거둔 것은 무시할 수 없는 업적이다. ‘파이트 매트릭스’는 2017년 1월 김수철을 UFC 밴텀급 30위권 선수로 평가하기도 했다.

김수철은 “박해진한테 많이 배웠다. 솔직히 정말 아쉽다. 명분도 염치도 없지만, 재대결을 부탁한다”며 로드FC 페더급 챔피언을 다시 노리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 매우 과소 평가된 종합격투기 페더급 선수

Kleber Koike Erbst(일본): 전 KSW 챔피언

Otto Rodrigues(브라질): 전 정글 파이트 챔피언

Eduardo Dantas(브라질): 전 벨라토르 챔피언

김수철(대한민국): 전 로드FC 챔피언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