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학폭 논란 이재영·다영 그리스행, 국제배구연맹에 달렸다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학창 시절 폭력 행사(학폭) 논란으로 국내 무대에서 뛰기 어려워지자 그리스에서 활동하기로 방향을 튼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의 국외 진출 여부가 조만간 결정됩니다.

10일 배구계에 따르면, 쌍둥이 자매의 그리스 진출을 추진하는 터키 에이전시는 대한민국배구협회의 이적 동의서(ITC) 발급 거부와 관련해 국제배구연맹(FIVB)에 공식 질의할 예정입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