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세월호 추모공간' 재설치 조례, 시의회 상임위 통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시의회로 옮겨진 '세월호 기억공간' 물품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관계자 및 유가족 등이 지난 7월 27일 오전 세월호 기억공간 물품들이 옮겨진 서울시의회 로비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광화문광장에 세월호 추모공간을 다시 설치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조례안이 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는 7일 '서울시 광화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결했다.

이 조례안은 광화문광장에 역사적 사실을 기억할 수 있는 전시관과 동상, 부속 조형물 등을 설치할 수 있다고 규정해 '세월호 기억·안전 전시공간'을 다시 설치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의결에 앞서 "광화문광장에 전시관 등을 설치하는 것은 광장의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으나 조례안은 무난하게 상임위를 통과했다.

조례안은 10일 시의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기억공간 재설치에 긍정적인 만큼 본회의에서도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조례안이 통과되더라도 기억공간이 재설치되려면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심의와 의결을 추가로 거쳐야 한다.

광화문광장을 있던 '세월호 기억공간'은 지난달 초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해체됐다. 기억공간 내 물품들은 시의회 내 임시공간으로 옮겨졌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