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얀마 민주진영, 쿠데타 군사정권에 선전포고…내전 '신호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 대행 7개월만에 "시민방위군·반군 총공격…국민은 전역서 봉기하라"

유엔총회 전 국제사회 관심 환기 분석…"군부 수용" 아세안 특사 휴전제의 무산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 민주진영의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가 7일 쿠데타 군사정권을 상대로 한 전쟁을 공식 선포했다.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 약 7개월 만이다.

NUG의 선전포고를 계기로 시민방위군(PDF)과 소수민족 무장세력이 군사정권에 대한 무장 항쟁의 강도를 더 높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에 따라 미얀마는 본격적인 내전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