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월호 기억공간' 어디로?…조례 개정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과 시의회의 갈등이 점점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 때문에 현재 세월호 기억공간은 시의회 청사로 옮겨졌는데, 공사가 끝난 뒤 세월호 기억공간을 다시 광장에 세우기 위해 시의회가 조례 개정을 예고하자, 서울시는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호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시의회 본관 1층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