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성추행범 누워있는 게 싫다" 박원순 전 시장 분묘 파헤친 20대 남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늦은 밤 야전삽으로 분묘 두 곳 파헤쳐

아시아경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영정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경남 창녕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무덤을 파헤쳤다고 자진신고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박 전 시장의 무덤을 파헤친 혐의(분묘발굴)로 A(29)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A(29) 씨는 1일 오후 11시50분께 창녕군 소재 한 야산에 있는 박 전 시장의 분묘 두 곳을 야전삽을 이용해 파헤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곳은 가로 30cm, 세로 50cm, 깊이 50cm이고, 다른 한 곳은 60cm, 세로 30cm, 깊이 30cm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분묘를 파헤친 후 경찰에 자진신고했고, 약 45분 후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조사결과 A씨는 "성추행범이 누워있는 게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윤슬기 인턴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