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올림픽 마친 신유빈 "아쉬운 마음 크지만 더 노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탁구 대표팀 막내 신유빈이 자신의 SNS 통해 첫 올림픽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신유빈은 5일 열일곱의 나이로 참가한 생애 첫 올림픽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날 신유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남기며 첫 올림픽을 마친 소감을 직접 전했다.

신유빈은 "저의 첫 올림픽이 끝났다"며 "대한민국 대표로 나갈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 기간 내내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아 덕분에 힘낼 수 있었고 재밌고 행복하게 경기할 수 있었다"면서도 "성과로 보답을 못 해 드려서 너무 죄송하고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유빈은 "(하지만) 이런 마음이 큰 만큼 더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게 될 때까지 노력하겠다"며 당찬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신유빈은 이날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짧은 브이로그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신유빈은 단식 128강에서 첼시 에젤(가이아나)을 4대0, 64강에서 니시아리안(룩셈부르크)을 4대3으로 이기며 주목받았다. 하지만 32강에서 홍콩 탁구 천재 두호이캠에 2대4로 아쉽게 패하며 탈락했다.

신유빈은 전지희, 최효주와 함께 나선 단체전에서도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단체전은 8강에서 만난 독일에 2대3 역전패하며 올림픽이 끝이 났다.

하지만 신유빈은 이번 대회를 통해 앞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더 멋진 다음을 기약했다.

YTN PLUS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