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시민단체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자 공모 공무원 개입"…검찰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창원시, "전혀 없는 사실을 만들어 낸 터무니 없는 의혹"

아시아경제

바른가치실천운동본부가 창원지검에 제출한 수사 요청서. /[사진= 바른가치실천운동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창원의 한 시민단체가 경남 창원시가 추진하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과정이 불투명하다며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이에 창원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전면 반박했다.

바른가치실천운동본부는 5일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사업사 공모과정에서 창원시 공무원의 직권남용과 공무집행방해 의혹을 밝혀달라며 창원지검에 수사요청서를 냈다.

이 단체는 창원시가 올해 진행한 마산해양신도시 4차 민간개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점수 평가, 심의위원회 구성과정에 의혹이 있어 보여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창원시 측은 공무원 개입 의혹에 대해 “전혀 없는 사실을 만들어 낸 터무니 없는 의혹”이라며 전면 반박했다.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은 “공모에 대해 전적으로 심의위원회 권한으로 창원시는 최종 평가 점수만 전달받아 발표했다”며 “유출된 일부 위원의 채점표를 문제 삼고 공무원이 개입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데 정해진 절차대로 진행했기 때문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채점표 등 내부 문서 유출 건은 수사 의뢰를 맡겨 놓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마산해양신도시는 마산항 가포신항 건설과정에서 나온 준설토로 마산만을 매립해 만든 인공섬이다.

창원시는 2015년부터 올해 초까지 민간사업자 공모에 4차례 연거푸 실패했다. 창원시는 직전 4차 공모 내용을 보완해 지난 5월 말 5차 공모를 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