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천수, 얼굴 성형 견적은?...총 2123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얼굴 성형 상담을 받았다.

지난 4일 이천수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는 ‘성형 견적 받아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천수는 성형외과를 찾아 원장과 상담을 나눴다. 그는 팬들이 포토샵 한 사진을 보여주며 “만약 성형한다면 이 사진처럼 가능하냐. 저 웃고는 있지만 되게 진지하다”라며 떨려 했다.

땅이 꺼질 듯이 한숨을 내쉰 원장은 “대대적인 수술이 필요할 것 같다”라며 “제가 이 사진하고 똑같이 만들 자신은 없다. 그런데 할 만은 한 것 같다”라며 포토샵 사진과 완전히 똑같지는 않지만 외모가 더 나아질 거라고 장담했다.

원장은 “쌍꺼풀에 앞트임, 뒤트임을 하고 여기 매부리코 조금 정리하고, 코끝을 조금 다듬고, 광대를 조금 줄이고, 턱 끝을 약간 만들면 된다”라며 성형해야 하는 부분을 조목조목 이야기했다.

이천수가 “한 군데도 빼지 않고 다 건드려야 하는 거냐”고 하자 원장은 “입술 빼고 다 하는 거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실장과 가격 상담을 한 이천수는 “아까 원장님과 이야기했던 포토샵 얼굴로 성형하면 비용이 얼마냐. 연예인 D.C가 되냐”고 물었다.

실장은 “일단 항목이 너무 많아서 정리를 좀 해봐야 할 것 같다. 제가 지금까지 10년 넘게 성형외과에서 일하고 있는데 이렇게 많은 수술을 말씀드린 건 처음이다”라며 계산기를 꺼내 들었다.

이를 본 이천수가 “수술을 많이 하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냐”고 묻자 실장은 “성형을 한다고 다 골(?)로 가는 건 아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참 동안 계산기가 두드려지고 비용이 나왔다. 총 성형 비용이 2123만 원이 나오자 이천수는 “가격이 괜찮다. 만약에 저렇게 얼굴이 잘생겨지면 내가 CF를 찍을 것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실장은 “사실 지금도 실물이 굉장히 멋있으시다. 하시는 유튜브 채널도 제가 너무 잘 보고 있다. 얼굴을 고치시는 것보다 지금처럼 다양한 방면으로 활동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지영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유튜브 ‘리춘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