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중 망명 신청 벨라루스 육상 선수, 오스트리아 도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에 참가했다가 강제귀국 위기에 처했던 벨라루스의 여성 육상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가 4일 도쿄를 떠나 오스트리아에 도착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치마노우스카야가 탄 비행기가 이날 오후 3시(중앙유럽표준시)께 빈에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오스트리아 빈을 경유해 망명지인 폴란드로 향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스트리아 고위 관리인 마그누스 브루너는 "그녀(치마노우스카야)가 무사히 이곳에 와서 매우 기쁘다"며 "그러나 그녀는 자신의 미래와 가족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APTN이 보도했습니다.

브루너는 "그녀는 이곳에 망명을 신청하지 않았으며 그녀가 계속해서 폴란드로 여행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치마노우스카야는 이날 아침 일찍 이틀 동안 자신을 보호해준 도쿄 주재 폴란드대사관을 나서 경찰 차를 타고 도쿄 나리타공항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는 당초 폴란드 바르샤바행 비행기에 탑승할 예정이었으나, 공항 도착 후 갑자기 행선지를 바꿔 빈행 오스트리아 항공기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치마노우스카야 측 관계자는 "외교관들이 보안 문제로 항공편을 변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관계자들은 치마노우스카야가 빈을 경유해 바르샤바로 갈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폴란드에 체류하는 벨라루스 반체제 인사 파벨 라투시코는 치마노우스카야가 이날 오후 바르샤바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오스트리아 외교부 대변인도 AFP 통신에 "우리 정보에 따르면 그녀(치마노우스카야)가 오늘 저녁 바르샤바로 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치마노우스카야 남편도 벨라루스를 떠나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폴란드 정부 대변인은 이날 치마노우스카야의 남편에게도 인도주의 비자가 발급됐다고 밝혔습니다.

치마노우스카야는 앞서 도쿄올림픽 참가 도중 자국 올림픽 관리들의 강제소환 시도에 반발해 외국 망명을 요청했습니다.

육상 100m와 200m에 출전한 그녀는 갑자기 예정에 없던 1,600m 계주 출전팀에 사전논의도 없이 포함된 것을 알고 자국 육상 코치팀을 비판했다가 강제 귀국 위기에 몰렸었습니다.

벨라루스 올림픽위원회의 귀국 지시를 거부하던 치마노우스카야는 지난 2일 선수촌에서 끌려 나와 강제로 귀국 항공편에 태워질 뻔했으나, 도쿄올림픽위원회와 일본 경찰의 도움을 받아 하네다공항에서 위기에서 벗어난 뒤 도쿄의 폴란드대사관에 머물렀습니다.

폴란드는 그녀에게 인도주의 비자를 발급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벨라루스가 올림픽에 출전 중인 치마노우스카야를 강제로 귀국시키려 한 사건에 대해 정식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IOC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번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두 관계자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징계위원회를 열고 있다"고 알렸습니다.

그러나 벨라루스 올림픽위원회(NOC)는 이번 사건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한편 치마노우스카야가 탑승한 오스트리아 항공기는 이날 벨라루스 영공을 우회해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시간 민간항공기 항로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Flightradar24)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항공사 소속 보잉 777 여객기는 벨라루스를 우회해 에스토니아를 비롯해 발트국가 상공을 통과한 뒤 오스트리아로 비행했습니다.

항로 변경은 벨라루스 당국의 항공기 강제 착륙 조치 등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벨라루스 당국은 앞서 지난 5월 반정부 저항 시위에 관여한 자국 야권 인사를 체포하기 위해 그가 타고 있던 아일랜드 항공사 소속 여객기를 민스크 공항에 강제 착륙시켜 국제적 논란을 빚은 바 있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