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이준석 이벤트, 윤석열 등 불참…홍준표 "휴가라서 쉰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주관한 행사에 당내 대선 후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일부 후보가 참석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오후 이 대표는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에 후보자들을 초청해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김태호, 안상수, 윤희숙, 원희룡, 장기표, 장성민, 하태경, 황교안 후보 등이 참석했으나 유력 주자인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단 최 전 원장은 출마선언 준비 때문에 직접 오지 못해 부인 이소연 씨가 대신 참석했다.

윤 전 총장은 권성동 의원의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 방문 등의 이유로 불참했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 역시 다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특히 유력 주자로 입당 행사에서도 이 대표에 따로 연락을 하지 않아 논란이 됐던 윤 전 총장이 대표가 마련한 첫 이벤트에 참석하지 않아 우회적으로 영향력 싸움을 지속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다만 행사에 불참한 홍 의원은 이같은 해석을 경계했다. 홍 의원은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정상 행사에 못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 의원은 “이준석 당대표 행사에 불참한 것이 아니라 이번 주 1주일은 하계 휴가 주간”이라며 “이미 휴가라고 공개까지 하고 지방에 내려와 쉬고 있는데 당대표 행사 불참이라고 당내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다분히 고의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다른 분의 불참도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그것으로 당내 갈등을 부추기지 마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