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굵은 눈물 흘린 터키 선수들 "한국 배구, 4강 자격 있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연경 옛 동료 에르뎀 "압박감이 우릴 무너뜨려…한국 축하한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상상도 못 했을 것이다. 최약체로 꼽히는 한국에게 일격을 당하리라고는.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던 터키는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 한국과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패한 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코트에 주저앉아 굵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터키 선수들은 한국 선수들의 탄탄한 전력에 매우 당황한 듯했다.

일부 선수들은 5세트 경기 중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멘털이 크게 흔들린 터키 선수들은 그렇게 짐을 쌌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33·중국 상하이)과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오랜 기간 한솥밥을 먹었던 터키 대표팀 주장 에다 에르뎀(34)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