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옥문아들' 차태현 "제 노래 대부분은 아내가 작곡" 비하인드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옥문아들' 차태현이 자신의 히트곡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차태현이 출연해 편안하고 유쾌한 입담을 뽐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태현은 "형돈이랑 족구를 하면서 친해졌다. 1회만 출연하기로 했는데 하다가 그다음에도 할 일도 없고, 끝날 때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정형돈은 "제가 공황장애가 있으니까, 형님이 보내준 책을 마지막으로 아직 책을 안 읽었다"며 "'공중그네'라는 소설이다. 그 책을 읽고 대성통곡했다"고 밝혔다.

이 말을 듣던 차태현은 "형돈이가 '예체능'할 때 갑자기 쓰러졌다. 보는 데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생각이 나서 형돈이 주소를 물어 책을 두고 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아팠을 때는 감추고 이럴 때다. 처음에는 협십증인 줄 알고. 저는 뭔지도 모르고 쓰러지면 응급실에 갔다"며 "서로 이야기해주는 것만으로도 치유가 된다"고 덧붙였다.

'국민아빠' 수식어에 대해 차태현은 "다 부담스럽다. 너무 포장이 많이 돼 있다"고 말했다. '국민 사랑꾼' 타이틀에 아내의 반응을 묻자, 그는 "아내도 웃는다. TV 속에서 좋은 것만 보여지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며 "'국민아빠' 타이틀은 그런 게 좀 있다. 우리 직업은 한번에 일을 하고, 없을 때는 쉬지 않냐. 그 일반 직장인 분들이 진짜 힘든 거다. 우리는 일할 때는 아예 못 놀아주고, 쉴 때 몰아서 놀아준 모습들을 (오해한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 아빠' 부담이 줄었다는 차태현은 "재석이형이 같은 초등학교에 오게 됐다. 예전에 안정환, 황정민 형도 있었다. 운동회 할 때 가면, 어느날 재석이형이 왔는데 온 순간 우리는 아무 것도 아닌 사람이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운동관련 문제를 풀던 차태현은 힌트를 위해 절친 김종국에 전화를 걸었다. 차태현은 "요즘 내 전화를 안 받는다. 내가 하도 술 먹고 전화하니까 안 받는다"고 말했고, 김종국과 그의 매니저 둘다 차태현의 전화를 받지 않아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차태현은 "저는 근력 운동보다는 유산소 위주로 한다"며 "드라마 찍으려면 체력이 없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종국이가 작년인가부터 '40대 중반이면 무조건 근력운동을 해야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차태현은 베드신을 찍지 않는 이유에 "아내도 좋아하진 않는다. 저도 딱히 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자연스럽게 안 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이 봉준호감독의 후속작이 나왔다는 가정을 하자, 차태현은 "부인한테 보여준다"며 부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차태현은 "제 노래의 대부분은 아내가 작곡했다"며 "우리는 어릴 때부터 만났는데 공개연애를 한 게 아니다. 'I Love you'를 만들었을 때 작사가 너무 안 나오더라. 여기저기 다니다 마지막에 아내에게 부탁했고, 금방 나왔다. 나쁘지 않아 바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름을 지어야했는데 '거목'으로 필명을 지었다. 아파트 앞에 상가 이름이 거목이었다"고 말했다.

통신 광고를 많이 찍었던 차태현은 "옛날에는 진짜 애드리브가 많았다. 통신 광고는 대부분이 애드리브였다. 내가 찍었던 광고들은 커피도 그렇고, 화장품도 그렇고, 자동차도 있는데 남들은 (간단한데) 난 뭐 할 게 많다"고 말해 MC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뇌섹'이 각광받고 있는 사회에서 상식이라곤 1도 없을 것 같은 일명 '상식 문제아들'! 10문제를 풀어야만 퇴근할 수 있는 옥탑방에 갇혀 문제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지식토크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