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의 당심 잡기..."아래부터·험지부터·원외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중·고등학교 나온 은평구 방문
'당원 가입' 홍보 어깨띠 매고 독려 캠페인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응암역 앞에서 국민의힘 당원 가입을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하며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당원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만나고 '험지'로 꼽히는 지역의 당원들을 만나는 등 당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당 지도부나 중진 의원 등 당의 '윗라인'부터 챙기기보다는 청년·평당원 등 '아래로부터' 차곡차곡 당심을 잡아가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서울 강북권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시가 원래 유권자들의 성향을 보면 보수정당에게 가장 어려운 지역구이고 총선이 끝나고 나면 강북에서 몇 석을 얻었는지가 전국의 판세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작년 코로나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눈물겹도록 뛰셨는데 결과가 기대하던 대로 되지 못했다고 해 실망하지 마시라"면서 "지난 재보궐선거에서 민심을 확인했기 때문에 새로운 희망과 각오를 가지고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다시 압도적인 승리를 하자"고 격려했다.

현재 서울 49개 지역구 중 국민의힘이 지난 총선에서 승리한 곳은 8개 지역에 불과해, 대다수 지역이 '험지'로 꼽힌다. 특히 서울 강북권에선 권영세 의원(용산)이 유일하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에는 '최고 험지' 중 한 곳인 은평구갑 당원협의회를 격려 방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지난 4.7 재보궐선거에서 극적인 반전을 일으킨 은평구 당협을 방문하는 게 좋겠다는 조언을 받았다"며 "출발하면서 보니까 마침 제가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나온 바로 그 지역구다. 고등학교 1학년 때 담임 선생님도 뵙고, 고향에 온 것 같고 마음이 푸근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응암역 부근에서 은평구갑 '당원 배가 캠페인'에 참여하며 지역구민들의 당원 가입을 독려했다. 그는 "우리 은평구 당협이 나라를 정상화하기 위해서, 조직의 힘을 더 비축하기 위해 오늘 이런 자리를 만든 걸로 안다"며 "저 역시 은평 당협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당원 가입을 홍보하는 어깨띠를 맨 윤 전 총장은 주민들과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며 호응에 화답했다. 다만 지역 주민들뿐 아니라 지지자와 유튜버 등 200여명의 많은 인파가 윤 전 총장과 사진을 찍기위해 몰리면서 서로를 밀치고 넘어지는 등 혼선을 빚기도 했다.

한편 이날 윤 전 총장의 행보에선 '아래로부터' 당심을 잡겠다는 의도가 읽혔다. 당 지도부와의 스킨십도 중요하지만 평당원과의 직접 접촉으로 지지세를 확보하려는 전략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 후 행보를 보면 초선, 보좌진, 사무처 직원들을 만났고, 원외 당협을 방문했다"며 "일부 다른 후보가 중진 의원들을 먼저 만나는 것과는 조금 다른 행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