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kg' 김영란, 66살 중 제일 예뻐.."성형외과 다녀왔냐고?"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소영 기자] 배우 김영란이 60대임에도 다이어트에 도전, 6kg 감량에 성공했다. 고운 미모가 더욱 고와진 그다.

김영란은 3일 “60대가 넘어가면서 체중이 계속 늘어나더니 평생 최고 체중이 되더라. 이렇게까지 체중이 나간 게 처음이라 너무 놀랐고 그러다 보니 옷을 고를 때도 마음에 드는 예쁜 옷을 고르는 게 아니라 뱃살이나 팔뚝살을 가릴 수 있는 옷을 고르는 모습을 보고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60대에도 예쁜 옷을 입고 싶고 남들에게 멋있어 보이고 싶은 건 누구나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62kg에서 다이어트를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이후 김영란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6kg 감량에 성공, 확 달라진 비주얼을 공개했다.

그는 “다이어트 후에 동료들과 사진을 찍었는데 얼굴이 너무 많이 달라졌다며 성형외과 다녀왔냐고 물어보더라. 얼굴선부터 달라져서 나도 깜짝 놀랐다. 이전에는 살이 찐 모습이 카메라에 비치는 게 너무 부담스럽고 위축됐는데 살을 빼고 나니까 자신감도 넘치고 더 당당해 진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영란은 체중이 늘면서 지방간, 고혈압 등을 진단 받았다. 건강 문제는 물론 자존감까지 낮아지고 무기력증까지 찾아왔다고. 특히 고혈압으로 7~8년째 약을 먹고 있었는데 의사도 신기해할 정도로 건강이 좋아졌다고 자랑했다.

김영란은 “66세 나이에 무슨 다이어트를 하냐고 하지만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더 자기관리를 통해 더 건강하고 예쁜 모습을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외형적으로만 달라지는 게 아니라 자신감까지 생기고 자존감이 높아지니 생활이 달라지더라. 더 빨리 다이어트를 할 걸 그랬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comet568@osen.co.kr

[사진] 쥬비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