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YS차남 김현철 “윤석열, 서슬퍼런 정권과 맞서, 지지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 대통령 기념관을 방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와 기념관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고 나섰다.

김 이사는 3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불의와 당당히 맞서 싸운 윤 전 총장만이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유일한 적임자라고 다수 국민들은 믿고 지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정치 초년생으로서 다소 미숙한 모습을 보이긴 하지만 큰 그림으로 봤을 때 서슬 퍼런 현 정권의 각종 추악한 비리와 실정을 그 누구보다 앞장서서 파헤쳐왔다”며 “그가 아니었으면 도저히 불가능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치 군정 종식을 위해 목숨 바쳐 민주화 투쟁을 한 김영삼 전 대통령을 연상케 한다”며 “과감한 선택을 통해 정권 교체를 이루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자신의 아들 김인규(32) 씨도 언급 했다. 김 씨는 당 대외협력위원장인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실의 정책 비서로 일해 왔다.

김 이사는 지난달 24일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도서관을 찾은 윤 전 총장과 만나 1시간 30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면서 “제 아이의 캠프 합류 문제와 윤 전 총장의 입당 문제, 향후 대선 행보 등에 대한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나눴다”고 전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