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희숙 "윤석열과 경제 대화…공부한다는 티 엄청 내더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유일 원칙은 포퓰리즘…그 끝은 파탄"

JTBC

〈사진=신예리의 밤샘토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만나 경제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을 언급하며 "공부를 되게 열심히 한다는 티를 엄청 내서 인상 깊었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JTBC 신예리의 밤샘토크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제 책에 나온 내용들에 대해 본인이 생각한 것, 그리고 본인이 굉장히 열심히 공부하고 계시다는 것을 되게 열심히 말씀하시더라"고 했습니다.

이어 '나 이렇게 열심히 공부하고 있어. 이런 거를 자랑하려고 만나자 한 것이냐'는 진행자의 말에는 "약간 그런 느낌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또 윤 전 총장 스파링 파트너 발언과 관련해서는 오해가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가장 훌륭한 방식은 윤 전 총장을 포함해서 가장 치열하게 싸우는 거다. 왜냐하면 완벽한 사람이 아직 없기 때문"이라며 "저도 미숙한 부분이 있고 서로의 자질을 키워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치열하게 서로 공격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의미로 쓴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런 취지에서 윤 전 총장의 부동산 시장 인식을 지적한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다주택자 규제방안에 대해 "임대 사업자가 수십 채, 수백 채 갖고 있으니 시중에 매물이 안 나온다"며 "이들에 대한 특혜를 회수해 매물이 풀리게 해야한다"고 했습니다.

윤 의원은 해당 발언을 언급하며 "누구한테 도움을 받으시나? 이런 느낌을 받게 했다"며 "야권 후보들이 공통적으로 굉장히 공격하고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대표적인 핑계거리를 약간 비슷하게 말해서 걱정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JTBC

〈사진=신예리의 밤샘토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로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도 평가했습니다.

윤 의원은 "그분은 포퓰리스트"라며 "포퓰리스트 끝에 뭐가 있는지 그건 너무 보인다. 지도자라는 건 시대를 읽고 뭔가 우리가 어느 방향으로 가야 되는지를 국민들한테 잘 보여드리고 그쪽으로 가기 위해 사회적인 합의를 끊임없이 만들어내고 자원을 배분하고 이런 힘든 결정을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무런 방향성없이 극에서 극으로 마구 이동하고 그 밑에 있는 유일한 원칙이라는 것이 포퓰리즘이라면 그 끝은 파탄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당내 경쟁 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우리 역사에서 별로 보지 못했던 반듯한 지도자 이런 느낌을 캐치하고 계신 분들이 많고 그것을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최 전 원장이나 윤 전 총장의 페이스 메이커 역할을 하려고 대선에 나온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남의 페이스메이커를 할 정도로 한가하지도 않고 하고 싶은 게 분명히 있어서 나온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