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퍼2’ 제이유나팀, YB ‘박하사탕’ 로맨틱한 편곡으로 프로듀서 극찬 → 임윤성팀 탈락 위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기자] ‘슈퍼밴드2' 제이유나팀이 YB의 ‘박하사탕’ 무대를 선보여 극찬 받았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슈퍼밴드2’에서는 제이유나팀과 임윤성팀의 라이벌전이 펼쳐졌다.

보컬, 음색, 테크닉 삼박자를 갖춘 제이유나와 보컬 문수진, 월드타악 유병욱이 팀을 이뤘다. 임윤성팀은 프런트맨 임윤성, 일렉기타 천재 이다온, 유환주가 팀을 이뤘다.

제이유나팀은 YB의 ‘박하사탕’을 선곡했다. 유희열은 “이거 잘하면 이 팀은 진짜 잘 하는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윤상은 “제이유나씨 보컬리스트로서 칭찬 많이 받으셨지만 원곡은 처절함이 있는 곡인데 코드 체인지를 통해서 좀 더 로맨틱한 분위기가 들어간 게 인상적이었다.

수진씨는 이번 곡에서 오디션인가 싶을만큼 본인이 보여줄 수 있는 보컬의 디테일을 깨알같이 사용한게 두 팀원간의 조화가 빛을 발한 무대였다.”고 말했다. 이어 “맨손으로 심벌을 저렇게 타격감 있게 연주하시는 분은 또 처음 본 것 같다. 탄탄한 리듬이 멋졌다.”고 칭찬했다.

유희열은 “박하사탕은 윤도현 원보컬 곡인데 락이 꽉 차있는 사운드 원곡인데 이 곡을 남녀 듀엣곡으로 해야겠다는 패기에 놀랐다. 아주 잘 짜여진 버스킹 무대를 보는 것 같았다. “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단 하나, 완성도 측면에서 백점을 줄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OSEN

임윤성팀은 Rag’n’Bone Man 의 ‘Human’을 편곡해 선보였다. 유희열은 “세 분 다 안 해봤던 악기들을 다뤘다. 많이 어려웠을텐데 셋이서 리얼사운드로 정면승부를 한 도전정신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상순은 “단순하게 편곡해서 더 와닿는 음악이 됐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서 이 음악을 더 멋있는 코드, 더 화려한 테크닉으로 채웠다면 보컬이 안 들리고 분위기만 있을 수 있었는데 머리를 잘 쓴 편곡이었다.”고 평가했다.

윤종신은 “12세인 다온이가 하기에는 너무 철학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다온은 “사실 어떤 내용인지 모르고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유종신은 “그런 심오함을 담아내기에 조금 무겁지 않았나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 이질적인 느낌이 오히려 참신함으로 다가왔다.”고 평가했다. 두 팀의 대결에서 임윤성팀이 패했고 이들은 전원 탈락 후보가 됐다.

한편 이날 기탁팀과 녹두팀의 대결 결과도 공개됐다.

기탁은 쵸프라까야, 문성혁으로 팀을 구성했다. 기탁은 녹두팀의 전력 분석까지 하며 무대를 위해 노력했다. 기탁은 “녹두가 엄청 큰 사이즈를 낼 것 같아서 미니멀한 사운드로 승부를 보겠다.”고 말했다. 기탁팀은 이적의 ‘달팽이’를 선곡, 감성 짙은 무대를 선보였다.

녹두팀과 기탁팀의 대결에서는 녹두팀이 승리했다. 녹두팀은 전원 다음 라운드에 진출, 기탁팀은 전원 탈락 후보가 됐다.

/ys24@osen.co.kr

[사진 ]JTBC ‘슈퍼밴드2’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