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살' 김송 "갱년기 때문에 너무 우울…12kg 체중 증가" (체크타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50세의 김송이 갱년기 증상과 고충을 털어놓았다.

2일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이하 '체크타임')에는 김송이 출연해 하루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송은 아들 선이를 학교에 데려다준 후 집으로 돌아와 "더워 더워"를 연발했다. 그리고는 에어컨을 틀고 집에 있는 선풍기를 다 갖고 와 열 식히기에 나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송은 "땀이 나서 더운 게 아니라 타들어가는 더위"라고 표현하며 "남자분들도 갱년기가 있겠지만 감정적으로 이렇게 안 올 거다. 말하고 싶지 않다.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어 "솔직히 이럴 때는 남편도 선이도 없어야 편하다. 이렇게 힘들 때 오면 너무 우울하다. 짜증이 머리까지 올라온다. 감정 기복이 심하다"고 덧붙이며 갱년기로 인한 감정 변화 고충을 토로했다.

김송은 또 갱년기 증상이 생긴 후 체중도 급격하게 늘었다고 했다. 김송은 갱년기를 겪은 후 "6개월 만에 12kg가 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송은 "바지 허리 사이즈가 5cm가 늘었다"면서 "갱년기 때문에 이렇게 살 쪘다. 호르몬 때문이다"고 속상해했다.

그러면서 "심각하게 복부에 문제가 생긴 게 아닌가 생각도 했다. 복부 초음파를 해 볼까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사진=MBN 방송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