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제' 소렌스탐,, US 시니어오픈 2위와 8타차 완벽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안니카 소렌스탐 /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시니어 무대에 도전하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데뷔전을 우승으로 장식했다.

소렌스탐은 2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페어필드의 브룩론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US 시니어 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했다.

소렌스탐은 2008년 11월 유럽여자프로골프(LET) 쑤저우 타이후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13년 만에 투어에서 우승했다.

LPGA투어에서 통산 72승을 올리고 2008년 은퇴한 뒤 딸과 아들을 키우며 개인 사업에 몰두해왔던 소렌스탐은 지난 3월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에 출전하면서 공식 대회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도 데뷔전인 만큼 남편 마이크 맥기가 캐디로 나섰고 딸 아바(11)와 아들 윌(10)은 갤러리로 응원에 나서는 등 가족이 총출동했다.

소렌스탐은 2위 리셀로테 노이만(스웨덴)을 무려 8타 차로 따돌렸다. 2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소렌스탐은 버디 5개를 쓸어 담고 보기 1개를 곁들였다. 4라운드를 치른 51명 가운데 이날 언더파를 친 선수는 9명뿐이고 60대 타수는 적어낸 선수는 소렌스탐과 함께 68타를 쳐 공동 10위에 오른 캐런 와이스(미국) 밖에 없다.

소렌스탐은 “만 50세가 됐을 때 가족회의를 열어 ‘다시 선수로 뛰는 걸 원하느냐’고 물었다. 원한다고 했다. 가족의 응원이 아니었다면 오늘의 영광은 없었다”며 우승의 영광을 가족들에게 돌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