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민주당,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비판 "불량 대선후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당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의 공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보다 아래도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JTBC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조차도 불량식품을 사회악으로 규정하고 단속했는데 박근혜 씨를 구속한 윤석열 후보라서 불량식품에 대해 생각이 다른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없는 사람은 불량식품도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충격적인 발언"이라며 "(영화) 설국열차의 꼬리 칸에 배급된 단백질 양갱이 용인되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해 "불량 대선후보"라고 주장했습니다.

JTBC

2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 지사는 페이북에서 "독약은 약이 아니다"라며 "건강, 위생, 안전, 생명이라는 국민의 기본권이 빈부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이 윤 후보님이 강조하는 공정이냐"고 했습니다. 이 지사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은 우리 청년들이 돈이 없어 불량 사과를 먹을 수 있는 선택의 자유를 갖게 하는 것이 아니다. 아무 때나 싱싱한 과일을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썼습니다.

윤 전 총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책) '선택할 자유'란 것에 관해 얘기"한 것이라며 "(법적) 기준을 너무 높이 해서 단속하고 거기에 형사처벌까지 나가는 건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 아니냐는 생각을 평소에 가졌다"고 해명했습니다.

고승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