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석열 "대선 출마, 개인적으로 불행…패가망신하는 길"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대권 도전에 대해 "개인적으로 보면 불행한 일이고, 패가망신하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여성 할당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우리 인식이 조금 더 바뀌어 나간다면 굳이 할당제 같은 것이 없어도 여성의 공정한 사회 참여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며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저출산 문제 원인을 짚어보는 과정에서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을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신도시 건설에 대해선 "서울에서 50∼60km 떨어진 곳에 신도시 지으면 거기 회사가 있나 뭐가 있나"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보유세에 대해서는 "아주 고가의 집이 아니라면 웬만한 집은 생필품"이라며 "생필품을 갖고 있다고 세금을 때리면 국민이 정의에 부합하고 공정하다고 생각하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일각의 내각제 개헌 주장에 대해 "집권 기간 내내 아무 말 없다가 느닷없이 내각제 하자는 건 야합도 아니고, 이런 식의 개헌 논의는 헌법에 대한 모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형래 기자(mrae@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