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아지 잘 있어요?" 대리 이용 뒤 날아든 섬뜩한 연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신고했지만 석 달 넘게 버젓이 운행

<앵커>

카카오 대리운전을 이용했는데, 그 다음 날부터 대리기사가 자신을 스토킹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스토킹 자체도 고통스러웠는데 카카오 측이 스토킹 사실을 알고도 즉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제보자는 주장했습니다.

최선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직장인 A 씨는 지난 3월 저녁식사를 마치고 카카오T 대리기사를 불러 집으로 돌아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