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대통령, 女 펜싱 사브르 대표팀에 축전…"기쁨과 용기 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문재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경기에서 동메달을 딴 한국 대표팀에게 축전을 보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공개한 축전에서 김지연, 최수연, 윤지수, 서지연 선수에게 "국민들께 큰 기쁨과 용기를 줬다"며 "그동안의 땀과 노력에 큰 박수를 보내며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연 선수를 향해서는 "든든한 맏언니로서 '살아있는 전설'다운 최정상의 기량을 보여줬다"고 격려했고, 최수연 선수에 대해서는 "큰 부상을 이겨내고 이뤄낸 성취여서 더 값지다"고 했습니다.

윤지수 선수에게는 "놀라운 경기력에 국민들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고, 서지연 선수에게는 "승리를 향한 집념이 결국 대역전극을 만들어냈다"고 축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란 기자(jiin@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