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Mr.퍼펙트' 강경호, UFC 복귀전 무산...상대 선수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강경호.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4)의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UFC 복귀전이 상대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무산됐다.

강경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코메인이벤트에서 브라질의 주짓수 강자인 하니 야히아와 맞붙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야히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경기가 불과 몇 시간 전에 전격 취소됐다. 야히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했는데, 오늘 양성 판정이 나왔다”며 “몸은 건강하다.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고 믿는다.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2019년 12월 UFC 부산 대회 이후 1년 8개월 만에 복귀전에 나설 예정이었던 강경호는 만반의 준비를 마쳤지만 끝내 경기를 치르지 못하게 됐다.

이번 대회는 강경호와 함게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30)도 출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두호도 대회 2주를 남기고 훈련 도중 어깨를 다쳐 경기 출전이 무산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