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6일째 네 자릿수…다음 주 월요일 18~49세 백신 예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31일) 1천442명 발생해, 26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습니다. 위중증 환자도 크게 늘어 이틀 연속 300명대입니다. 4차 유행 들어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남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신규 확진자 1천442명 가운데 해외 유입 환자 56명을 제외한 1천386명이 국내 발생 사례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469명 등 수도권에서만 949명 확진됐고, 경남 81명을 포함해 비수도권에서 437명 나왔습니다.